그밖에..

 

holland_back.gif

Home

여 행

생 활

 

7월  도요노우시노히(土用の丑の日)

 

일년 내내, 특히 여름철에 일본인들은 장어(うなぎ,우나기)를 참 많이 먹는다. 대부분의 슈퍼(대형 슈퍼만이 경쟁에서 살아 남기때문에 상품 관리를 할 인원과 시설은 다 갖추어져 있다.)에서는 직접 장어를 구어서 파는데 기름이 반지르르하게 흐르는 것이 입맛을 돋군다. 언제나 슈퍼에 가면 장어구이가 있지만 여름 어느 한때에는 더욱 많이 팔린다. 도요노우시노히(土用の丑の日)라고 해서 7월20일 경에 장어를 먹고 여름 더위를 물리치자는 의미로 많이들 먹는다.

土用이란 立春, 立夏, 立秋, 立冬이 되기 전의 18일간을 말하는데 특히 立秋(약 8월8일경)전의 여름 기간을 土用이라고 한다. 이렇게 따지면 7월20일경부터로 가장 무더울 때이다. 우리나라에서도 中伏때이니 무더위에 지친 몸을 영양 좋은 음식으로 회복하고자 하는 마음은 다 똑같다. 그런데 왜 꼭 도요노우시노히에 장어를 먹어야 할까? 그렇게 된 設에는 두가지가 있다. 첫째가 江戶時代 어느 영주로부터 굉장히 많은 양의 장어구이 주문을 받아서 土用의 기간중 子, 丑, 寅의 연달아 3일간 계속 구웠다.

배달하는 날 장어들을 보니 子, 寅의 날에 구운 것은 색과 맛이 전부 변하였으나 丑의 날에 구운 것은 색, 맛, 냄새가 모두 좋아 그 이후 장어구이는 丑의 날에 굽는 것이 좋고 또 바로 그날 먹어야 제일 맛있다고 전해졌다. 두번째는 이 시기에 장사가 잘 안되는 장어구이 가게 주인이 어떤 유명한 학자에게 어떻게 하면 사업이 번창할 수 있을까 하고 물어보았다. 그래서 그 학자가 간판을 하나 써 주었는데 우연히 그날이 丑의 날이었기에 "本日は丑の日"(오늘은 소의 날)이 되었다.

그 이 간판을 가게 입구에 붙여 놓으니 지나가던 사람들이 간판을 보고 유명한 사람이 그렇게 썼기에 왠지 '丑의 날, 장어, 영양 많음'에 무슨 깊은 연관과 의미가 있으려니 짐작하고 이 가게에서 장어구이를 많이 먹었다고 한다. 이것을 본 다른 가게 주인들도 너나 할 것 없이 써 붙이게 되었다.

정설은 아니지만 대충 이런 이야기들이 전해지고 있으며 실제 영양이 많은 장어는 여름의 별미 보충식으로 손색이 없다. 가장 흔한 요리법이 카바야키(蒲燒, かばやき)이다. 이것은 장어의 배를 가르고 살짝 구운 후 한번 찐 다음에 간장(미림과 설탕을 넣은)을 묻혀서 숯불에 군다. 이렇게 해야만 뼈가 연하게 되어 먹기에 편하다. 또한 어떤 숯불에 구었냐에 따라 맛도 틀리기에 備長炭을 사용한다. 이 외에도 우나기카이세끼(うなぎ會蓆) 우나기동(うなぎ ) 우나기스시(うなぎすし) 등등 低價에서 高價의 요리를 즐길 수 있다.


이 土用의 기간에는 장어도 먹지만 또 하나의 풍습이 있다. 여름 더위에 일가 친척이나 知人들이 잘 지내는지 안부를 묻는 엽서를 보내는 것이다. 물론 보내지 않는 사람도 많지만 우체국에 가면 복권 번호가 적혀있는 카모메르(かもめ-る)엽서를 판다. 이 엽서에 "暑中 お見舞申し上げます"라고 써서 보낸다. 너무 형식적인 느낌이 들지만 의미는 좋기에 이런 때를 핑계 삼아 아는 이들에게 시간이 걸리는 엽서보다 따뜻한 말 한마디의 전화 한 통 건다면 어떨까?  

 

  Home   여 행   생 활